lightning-ashe.com
The 2nd Week Of April - Lightning Ashe
예전에도 이렇게 추웠던 적이 있었구나 그때는 비까지 흠뻑 오던 어느날이였다. 아차하는 순간에 퍼져버린다. 끊을까 말까 고민스러울 때는 천천히 지그시 바라보게 된다. 감정의 동요에 휩쓸리지 않도록 더욱 더 천천히. 책한권이 너무나도 가볍게 책장이 넘어가는걸 보니까 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