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ghwanlee.com
창고에 다녀오며…
이곳에 짐들을 풀었을 때가 기억난다. 하나님께서 작은 자를 어떻게 빚으실지 궁금해 하며 인생의 다음 챕터를 준비했던 그때. 이제는 풀었던 짐들을 정리하며 다음 챕터를 향해 고개를 든다. 저 짐들은 머지않아 다른 곳에 풀리겠지. 그곳에서 나는 새로운 환경, 새로운 사람들, 그리고 새로운 사명을 통해 하나님을 더욱 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