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engbooks.wordpress.com
안녕 2017
이 포스트가 이 블로그의 2017년 처음이자 마지막 글이 될 것 같다. 2016년 9월에 일을 시작했으니 2017년은 본격 일을 하며 보낸 첫 해인 셈이다. 루틴 없고 인간관계 없고 납세의무 없고 투표권 없고 내 이름으로 된 집 없었는데 그중 일단 루틴과 납세의무는 생겨서 그에 따른 득과 실에 적응하는 중이다. 자신을 ‘이민자’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