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onski.com
Ulsan, Korea, 20150504-2 - yoonski,thetraveler
푸르디푸른 바다 위로 은하수가 펼쳐졌다. 물비늘이다.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마음을 빼앗기는 대상이다. 대왕암을 빠져나와 해변을 따라 계속 걸었다. 햇살이 꽤 따가웠지만 그런대로 좋았다. 한참 걷고 있는데 아저씨 한 분이 나를 앞질러 가셨다. 푸른빛 옷차림에 이어폰을 꽂은 채 한참을 내 시야에서 걷고 또 걷는 모습이 왠지 나를 보는듯했지만 이내 고개를 저었다. 미래의 나는 사랑하는 사람과... Continue read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