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gfootlife.com
Google Chrome
모자익으로 영화 배트맨의 웹사이트를 열 때, 그 희열을 아직 잊지 못한다. 당시에는 모뎀을 통해서 그렇게 화려한 이미지가 화면으로 바로(지금 생각하면 무척 느린 속도지만) 보여질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놀라움이었다. 모자익 이후에 웹브라우저 시장을 장악해 버렸던 넷스케이프의 제작자는 제 2의 빌게이츠가 확실한 것 처럼 떠들어댔지만, 빌게이츠의 익스플로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