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jaewoo.com
高山質店
타카야마 시츠텐. 시츠텐(質店)은 한국어로 하면 전당포이다. 한국에서도 질권이란 법률용어를 사용하고 있는데, 일본에선 그 질권을 이용해 돈을 빌려주는 곳을 전당포라 하지 않고 아예 질점(시츠텐)이라고 한다. 한국에 살면서 전당포를 갈 일은 한 번도 없었지만, 일본에선 아무 때나 시간이 나면 들리고 있다. 왜냐하면, 일본 전당포는 거의 리사이클 숍 수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