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ftwood.net
정보시스템감리사, 지피지기 합격 전략 | 뗏목지기 블로그
* 이 글은 네이버 카페 인포레보컨설팅 [기술사&감리사가 전하는 조언] 게시판에 함께 실었습니다. 2년 전인 2015년 이맘때였습니다. 연말이다보니 송년회다 뭐다 모임이 많았지요. 그 와중에 정보시스템감리사에 합격한 전 직장 선배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솔직히 말하자면 저는 그때까지 정보시스템감리사라는 자격증이 있는지도 몰랐습니다. 하지만 지금 생각해도 신기할 정도로, 그 주 주말에 인포레보의 감리사 설명회에 참석하고 바로 기본과정에 등록해 시험 준비를 시작했습니다. 그 때의 목표는 참 무모하게도 "한 번에 합격하자"였습니다. 6개월밖에 남지 않은 시간을 어떻게 쓸 것인지가 관건이었습니다. 정규과정을 시작하면서 단기적으로 두 가지 목표를 세웠습니다. 먼저 정보시스템감리사 시험이 어떤 것인지를 아는 것이었습니다. 또 하나는 내가 어떤 사람인지 아는 것, 즉 나에게 어떤 어떤 학습 방법이 적합한 것인지 아는 것이었습니다. 누구에게나 이 두 가지의 고민이 필요합니다. 그 결론은 사람마다 조금씩 다를 수 있지만 스스로 고민하고 결론을 내리는 과정이 중요합니다. 정보시스템감리사 자격검정은 이렇습니다. 첫째는, 시험이라는 것입니다. 당연하지요. 남들보다 많은 정답을 적중시켜 일정 순위(40위) 안에 들어가는 것이 목표라는 얘기입니다. 둘째는, 사지선다형 시험이라는 점입니다. 사지선다형이 서술형보다 쉽다는 얘기는 아닙니다. 하지만 서술형과는 다른 특징이 있는 것은 분명합니다. 채점자의 주관이 개입할 여지는 없지만 보기에 함정을 심을 수 있고, 그러면서도 학습의 깊이와 정답을 맞출 수 있는 확률이 선형적으로 일치하지 않습니다. 셋째는, 시간이 정해져 있는 시험이라는 것입니다. 120문제를 120분동안 풀어야 합니다. 아무리 많은 지식이 있어도 정해진 시간 안에 정해진 문제를 풀어서 일정 점수를 내지 않으면 합격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지식 외적 요인이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답안지에 마킹하는 요령, 문제를 푸는 순서, 시험 당일의 신체 컨디션, 날씨와 시험장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