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ftwood.net
아이폰X를 24시간동안 사용해 보았다 | 뗏목지기 블로그
다른 리뷰가 나올만큼 나온지라 끝물이긴 하지만 일단 써본다. 디자인아이폰7플러스에 비해 확실히 작고 아담하며 사진으로 보는 것보다 더 예쁘다. 사실 디자인이 어떨까 망설이다가 기차 옆자리에 앉은 분이 쓰는 X를 보고 나서 거의 마음을 굳혔다. 오랜만에 만나는 깔끔한 후면 유리도 반가웠다. 케이스 씌우겠지만ㅋ 스크린M자 탈모가 신경쓰이지 않는 건 아닌데 아이폰에서 처음 만나는 풀스크린이 주는 만족감이 살짝 덮어준다. 화면비는 19:6(7+은 16:9)이고 7+에 비해 세로 모드 기준 물리적인 화면 크기가 세로는 더 길고 가로는 더 좁다. 덕분에 일반적인 19:6 비율 동영상을 볼 때는 화면이 작아 보이는 것은 어쩔 수가 없다. 물론 유튜브 앱처럼 꽉찬 화면을 지원하는 경우 두 손가락으로 확대/축소해서 영상을 볼 수도 있다. 내년에는 X+ 나오길. 인상적인 것은 트루톤 디스플레이인데 주변의 밝기에 따라 디스플레이 밝기를 7+에 비해 무척 자연스럽게 조절해 줘서 조금 놀랐다. 제스처홈버튼이 사라지면서 제스처로 대체된 것이 있고 기존 제스처도 꽤 많이 바뀌었다. 홈 화면 이동, 제어센터 호출, 앱 전환, 화면 상단 접근성(한손 모드), 화면 캡쳐 등등 학습이 살짝 필요하긴 하지만 익숙해지기 어렵지는 않았다. 단, 화면 상단 접근성은 디폴트로 오프여서 [설정-일반-손쉬운사용-접근성]을 온 해야 한다. 사실 이 동작이 화면 하단을 아래로 스와이프하는 거라 한 손으로 좀 어렵다. 그냥 하단 탐색 바 더블탭으로 해주면 좋겠는데. 페이스아이디터치아이디와는 다르다. 당연한 얘기이긴 한데 터치아이디보다 좋다 나쁘다를 따지는 것은 크게 의미가 없어 보였다. 내게는 익숙한 것을 쓰느냐 익숙하지 않은 것을 써 볼 것인가의 문제로 느껴졌다. 손가락 꾹으로 열리는 터치아이디에 비해 화면을 깨우기 위해 탭 후 아래에서 위로 스와이프해야 하는 페이스아이디가 한 동작이 더 추가된 셈이긴 하다. 하지만 잠금화면에서 알림을 확인할 때는 동작이 줄어든다. 터치아이디는 '알림 항목 탭, 홈버튼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