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ftwood.net
옛 직장 썰, 이력서와 인터뷰 썰 | 뗏목지기 블로그
옛 직장 썰. 0. A사 대학 재학중에 대구에서 선배들과 함께 만든 PC통신 관련 회사에서(난 지분은 없었음) 서버/네트워크 엔지니어로 일했다. 지금 생각하면 군대도 가기 전이었는데 무슨 자신감에 넘쳐 학교도 그만두고 이걸 했는지 몰겠지만. 나중엔 주력 업종이 피씨방 창업 컨설팅 쪽으로 바뀌었는데 덕분에 피씨 조립, 랜선 포설, 라우터 설정은 미친 듯이 해봤던 것 같다. 애초 계획이었던 병역 특례는 결과적으로 물 건너가고 늦은 나이에 군대 끌려가면서 여기는 쫑. 나름 배운 건 있지만 지금은 이력서에도 쓰지 않는 흑역사 중 하나. 1. B사 제대하고 A사 같이 했던 선배를 만나 서울 올라와서 다니게 된 회사. 딱 1년 다녔는데 정말 많은 것을 경험하고 배웠다. 소규모 IDC 운영, 서버/네트워크/VoIP 장비 운용, 기술영업, 임금체불(1년동안 6개월치 받음) 등등. 여기서도 랜선 찝고 깔고는 진짜 많이 한 듯. 고객측 장비 설치하러 가서 천장 기면서 랜선 넘기고 막... 퇴사하고 나서 임금체불 건은 직원들 모으고 좋은 변호사님 만나 반환 절차 진행해서 2년 걸려 다 받아냈다. 성공 보수 등 비용은 들었지만. 그 때 근로기준법이랑 판례 사례 열심히 봤는데. 뭐 지금은 다 까먹었음. 여기서 참 좋은 사람들 많이 만났는데 어느덧 지금은 연락되는 사람이 거의 없다. 2. C사, D사 B사에서 같이 일했던 영업팀장님과 몇몇이 함께 입사했던 인터넷 전화 관련 회사. 나중에 분사 비슷하게 되서 D사로 넘어감. 하던 일은 계속 서버/네트워크 엔지니어였지만, 기술영업 지원, 고객측 장비 설치, 트러블슈팅에다, 장비 제조를 겸하는 회사여서 납품 기일 급할 땐 QC에 포장에 온갖 잡다한 일을 다 했던 듯. 아, 영업조직 교육도 다녔다. 생각해보면 다단계였던 거 같은데 딱 봐도 정리해고 당했을 거 같은ㅠㅠ IT 비전공 50대 아저씨들 한 100명 앞에서 인터넷 전화의 기술적 특성 어쩌고 썰 풀고 다녔구나. 지금 생각해보니 미쳤네 미쳤어. 여기도 결국은 임금 체불 때문에 그만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