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ftwood.net
여성 빙자 페이스북 계정과 그 추종자들에 관한 잡상 | 뗏목지기 블로그
아주 재미있는 페이스북 글을 읽고 공유했다. 요약하자면 미모의 여성 사진을 내건 페이스북 계정들이 서로 언니 동생하며 지내면서 남성 추종자들을 몰고 다녔는데 알고 보니 사칭 계정이더라는 얘기다. 게다가 그 계정들의 목적은 종교 전도... 라는 그 방법론에는 딱히 별 생각이 없습니다. 존재하지 않는 것을 '믿음으로' 존재하게 만들어 섬겨버리는 당신들 종교에 썩 잘 어울리는 방식인 것 같기도 하고, 어차피 이쁜 교회 누나, 잘생긴 교회 오빠 보러 온 애들 세뇌시켜 신도 만드는 흔한 교회 영업방식의 좀 이상한 변형이라고 이해하면 되니까요. 이 글을 읽고 나니 오래전 대학 시절 생각이 났다. 처음 입학한 대학 학과는 한 학년이 400명이나 되었다. 그런데 그 중 여학생은 10명 미만이었다. 오리엔테이션 때부터 조짐이 보이긴 했는데, 몇달 지나고 나니 여학생 개개인을 중심으로 그룹이 생기더라. 즉, 여학생 1명과 남학생 여러명이 속한 그룹이 여학생 수만큼 생긴 거다. 특히 개중 나름 미모인 여학생 그룹에 속한 남학생들 사이에는 늘 미묘한 신경전이 있었다. 밥 먹을 때나 스터디할 때 어떤 자리에 앉느냐부터... 나도 처음엔 그런 그룹 하나에 속해 있었다. 고등학교 때도 연합 동아리 활동 때문에 여자(!)를 접할 기회가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남자 중학교 - 남자 고등학교 테크 트리를 타다보니 자연스럽게 끼어들게 되었던 것 같다.(당시 내가 살던 지역에는 남녀 공학이 없었음.) 그러다가 이게 뭐하는 짓인가 싶은 생각도 들고 또다른 학외 활동에 바쁘기도 해서 결국은 떨어져 나왔는데 밖에서 보니까 그 모양새가 더 우스워 보였다. 아마 나도 저 안에 있을 때는 남들한테 그렇게 보였겠지 하는 생각도 들었고. 그래서인지 피씨 통신 시절부터 소셜 미디어 시대인 지금까지도, 소위 남성 추종자들이 많은 여성분들을 멀리하는 경향이 있다. 페북을 예로 들면, 멀리한다고 해서 친구 신청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