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ftwood.net
흑나비, 각시탈, 용소야, 한주먹. 추억 돋네. | 뗏목지기 블로그
갑자기 옛날 생각이 나서 트위터에 끄적인 글 몇 개를 정리해 보았습니다. 블로그에 한동안 만화 관련 글을 너무 안 쓰기도 했고... 저는 만화를 통해서 글자를 배웠습니다. 그리고는 너댓살 때부터 동네 만화방에 드나들었는데 그 나이에 글자를 알고 읽는게 신기하다며 주인 아주머니가 공짜로 만화를 보게 해 줬었죠. 황재의 흑나비 시리즈, 허영만의 각시탈 시리즈를 너무 좋아해서 몇 번을 봤던 기억이 납니다. 요즘 온라인 만화방들 중에 이 작품들이 있는 곳이 있긴 하던데, 모니터로 보는 느낌이 너무 낯설어서 그때의 감흥이 살아나진 않더군요. 그리고 정체불명의 작가 성운아의 용소야 시리즈, 전성기의 한주먹 시리즈도 생각납니다. 용소야는 쿵후 뿐 아니라 유도도 잘 하고 나인볼도 잘 하고 심지어는 축구까지 잘 하는 만능소년이었고, 한주먹도 그랬습니다. 그 작품들이 일본 작품의 해적판이라는 것을 나중에 알고는 충격을 좀 받았었죠. 하긴 뭐 쇠돌이도 한국인이 아니라던가 하는 얘기는 만화 올드팬이라면 누구나 떠올릴 법하긴 하네요. 용소야는 "쿵후보이 친미"라는 자기 이름을 되찾고 최근에는 "레전드"라는 새 시리즈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참고글 : 전성기의 과 성운아의 저는 제 또래 남자 치고는 소위 순정만화를 좋아하는 편이었어요. 황미나의 "굿바이 미스터 블랙"은 볼 때마다 펑펑 울면서 봤었죠. 황 작가님은 "수퍼트리오"나 "웍더글 덕더글" 같은 작품의 개그 센스도 훌륭하지만, 저는 "레드문"이나 "저스트 프렌드" 같은 작품의 눈물나는 장면들이 더 좋더군요. 최근작 "보톡스"도 잘 보았습니다. 네이버웹툰 "보톡스" 바로가기 그리고 강경옥의 "17세의 나레이션"은 내 인생의 명작. 10대, 20대, 30대에 읽었을 때 각각 다른 의미로 가슴 저릿함이. "어린 왕자"나 "꽃들에게 희망을"이 세대마다 다른 의미로 감동을 주는 것과 같달까. "별빛 속에", "라비헴 폴리스", "현재진행형 ing", "노말시티" 등 다른 작품도 정말 버릴 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