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ftwood.net
[타임캡슐] 인랑 vs. 야후 (4) | 뗏목지기 블로그
인랑과 야후에 대한 네 번째(마지막) 글입니다. (타임캡슐이란, 클릭) 지금 생각해 보면 좀 무리하게 끼워 맞춘 거 같기도 하구요. (...) [타임캡슐] 인랑 vs. 야후 (3) 7) 인랑 vs. 야후 - 치열한 시대의 풍경 속에서 인랑과 야후는 두 작품 모두 근과거 SF라는 점에서 서로 닮은 꼴을 하고 있습니다. 야후의 연재 시작 시점이 1998년 말이죠. 인랑이 언제 만들어진 작품인지 자료를 못 찾아봤는데, 이 작품도 원작 만화가 있다는 점에서 야후의 작가가 인랑을 알고 있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또한 단순히 근과거라는 것 뿐 아니라, 근현대사의 굵직한 실제 사건에 바탕하고 있다는 점도 비슷하네요. 인랑의 배경은 패전 이후 좌익 운동이 활발히 벌어지다 도시 게릴라 성격의 반정부 테러 운동으로 진행되는 과정의 일본입니다. 물론 지금은 완전히 쇠퇴했지만, 새로운 세계를 향한 열정과 열망은 지금도 일본의 4-50대들에게는 향수를 주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이런 내용은 '시마 과장'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젊었을 때 마르크스 주의자가 아니었던 사람과 늙어서도 마르크스 주의자인 사람은 모두 바보다라는 말도 있다지요. 야후는 87년 민주화 투쟁을 전후하여 한국 현대사의 각종 사건 사고들을 시간 순서 없이 이야기의 흐름에 따라 배치하였습니다. 우리나라는 일본과 달리 민주화 운동이 극좌 테러 운동으로 변질되진 않았고, 자연스럽게 시민사회 운동과 노동 운동으로 이어졌다는 평을 받고 있지만, 소위 386세대라고 불리는 세대들은 이 때의 기억을 향수처럼 간직하고 있지요. 이런 점에서 두 작품 모두는 근현대사의 가장 치열했던 시기를 관통하는 배경을 가지고 있는 셈입니다. 8) 인랑 vs. 야후 - 메카닉 특기대는 특이하게 생긴 갑옷과 헬멧을 쓰고, 야투경(야간투시경)이 달려 있고 방독면으로서의 기능도 하는 것처럼 보이는 마스크를 쓰고 다닙니다. 모... 야투경이라고 해서 온도 감지는 아니고, 작은 빛을 증폭시켜 밝게 보이게 하는 장치로군요. 갑자기 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