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ftwood.net
[타임캡슐] 『뉴욕 뉴욕』 남자가 남자를 사랑할 때 | 뗏목지기 블로그
지난 금요일은 한 해의 마지막 날이라 정신이 없어서(?) 타임캡슐을 올리지 못했네요. 잠정적으로 금요일은 타임캡슐의 날입니다. (타임캡슐이란, 클릭) 『아빠와 나』, 『Just Go Go!』로 잘 알려진 라가와 마리모의 작품입니다. [타임캡슐] 『뉴욕 뉴욕』 남자가 남자를 사랑할 때 라가와 마리모, 대원, 2002년 06월 전4권 완간 지방선거 투표를 하러 근처 초등학교에 마련된 투표소에 갔었다. 투표 자체야 별 무리 없이 진행되었는데(희한하게도 내가 구청장 후보에 대한 유인물만 안 보고 갔었다는 걸 알고 당황했지만) 나오면서 복도 게시판에 써 있던 문구 때문에 좀 기분이 상했다. '일본 폭력/음란 만화를 보지 맙시다' 폭력과 음란의 기준이 무엇인가를 떠나서 '만화'가, 또한 '일본 만화'가 그 대명사가 되어버린 듯한 느낌으로 버젓이 붙어있는 그 문구는 되게 기분 나빴다. 내가 찍은 후보가 하나도 당선이 안 되었다는 사실보다 더. 아직도 논란이 되고 있는 '인터넷 내용등급제'에 대해서도 파고들어 보면, 말도 안 되는 선입견과 자의적인 기준이 지배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동성애 사이트와 중고 자퇴생들의 사이트가 왜 '청소년 유해 매체물'이 되어야 하는가. '다름'을 '틀림'과 동의어로 만들어버리는 이 사회가 만들어내는 악몽이다. 얼마전 애장판으로 다시 출간된 '아기와 나'의 작가 라가와 마리모의 작품 '뉴욕 뉴욕'도 19세 이상 관람가이다. 내용상으로 봐도 별 문제가 될 것이 없는 이 작품은 단지 '동성애'를 다뤘다는 이유만으로 성인만이 봐야 하는 만화가 되어 버린 것이다. 이거, 참 짜증난다. 그러나, but, 해적판으로만 볼 수 있었던 '뉴욕 뉴욕'이 정식 번역판으로 출간되었다는 건 기쁘다. 분량으로 봐서는 4권까지 발간될 듯 한데, 빨리 완간이 되었으면 좋겠다. 『뉴욕 뉴욕』의 다양한 판본들. 왼쪽부터 피플코믹스, 하이북스, 대원 동성애자인 경찰관 케인은 게이바에서 만난 멜에게 첫눈에 반해 함께 살게 된다. '지저스... 운명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