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terosis.net
그것은 서평이 아니다 | Revolt Science via heterosis
김경만, 김종영, 강정인 등의 한국 사회과학계의 지역성, 종속성, 서구중심주의 비판 등을 엮어 오래 전 읽었던 그들의 논문과 글들을 함께 정리하려고 쓴 블로그 포스팅을 두고, 또 어떤 논객들은 "책도 안 읽고 저런다"고 난리도 아니다. 분명히 말하지만, 그것은 서평이 아니다. 1. 내 블로그의 글들은 발표용이 아니다. 내 생각의 흐름을 정리하는 용도다. 따라서 이 블로그의 글들을 발표된 글의 기준으로 비판하는 것은 바보나 하는 짓이다. 2. 어제의 글은 서평이 아니다. 서평이 아니라고 따로 표시하지 않았다고 해서 서평이 아닌 것이 아닌 것은 아니다. 서평이란 책을 읽고 쓰는 것이다. 난 책을 읽지 않고 서평을 쓰지 않는다. 그걸 서평이라는 기준으로 비판하는 사람은 바보다. 3. 김경만의 책 이 어제 내가 지적했던 문제들을 책에서 모두 다루었다는 것이 비판의 주된 요지다. 고마운 일이다. 책을 읽어볼 여지가 생겼다. 그런데, 서평도 아니고 생각의 흐름을 정리하는 단상에 불과한 포스팅에 그 책을 읽지 않고 글을 썼다고 비난하는 자는 바보임에 분명하다. 4. 가령 모든 책을 읽은 척하는 로쟈 이현우의 블로그 포스팅을 서평이라고 비판하는 사람은 없다. 내 포스팅도 이런 책과 학문적 흐름이 존재하고, 이런 측면에서 생각해볼 여지가 있다는 정도의 공부 중의 생각을 정리해본 것 뿐이다. 5. 한 가지 더 지적할 것은, 김경만의 신작이 다루는 내용이 어디서 뜬금 없이 떨어질리 없다는 것이다. 그는 십여년 전 부터 비슷한 류의 생각을 말해왔다. 이번 책은 그런 논문들과 생각들을 정리한 것일 수 밖에 없다. 그런 책이라면 생각의 단초들은 그의 논문이나 논쟁, 인터뷰, 발언 등등에 담겨 있을 수 밖에 없다. 내 전공도 아닌 학자의 책을, 발표된 글로 비판할 생각도 없는데, 내가 그의 책을 모두 읽고 비판할 여유는 없다. 그것도 트위터에다 툭툭 내뱉듯 푸념하는 잉여들에게 성실하게 답변할 의무도 없다. 6. 어떤 자에게 그럼 책을 읽은 당신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