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terosis.net
학문을 위한 플랫폼 | Revolt Science via heterosis
얼마 전 '인문학 공부를 위한 효율적인 텍스트 읽기'라는 제목의 글을 슬로우뉴스에 기고했다. 평소 실험과학자로 살면서 '원전이나 읽고오시'라는 자들이나 라깡을 지젝대는 이들에게 무시당하지 않으려고 (농담이다, 공부란 내 만족을 위해 스스로 하는 것일 뿐이다. 라깡을 지젝대건 바디우를 데리다 쌈을 싸먹건 내가 알바 아니다 ) 쌓은 대강의 비법들을 풀어놓은 것이다. 저 글을 읽고 이때다 싶어 멘델레이를 깔고, 포켓을 사용해보고, 구글 스칼라나 공짜책 사이트를 이용해 공부를 한다면 글이 목표로 한 개인적 차원의 수준에 도달한 것이다. 그 정보들을 공부를 시작하는 이들이나, 공부에 목을 매지만 시간이 없는 이들과 공유한다면 목표의 사회적 차원 중 소극적인 측면에만 성공한 것이다. 궁극적으로 저 글이 의도로 하는 것은, 공부를 해서 남을 줄 것인가 아닌가의 문제를 넘어서는 것이다. 저 글을 읽고 내가 원하는 목표를 이룬 사람은, 도대체 왜 학술정보의 양과 질, 내용 뿐 아니라 학술정보들을 구성하고 조직화하고 심사하고 퍼뜨리는 모든 행위의 플랫폼들마저 우리가 앞서 나가고 있는 것은 단 하나도 없는가하는 의문을 가져야 한다. 엔드노트도, 멘델레이도, 펍메드도, 구글스칼라도 모조리 서구의 플랫폼이다. 애플과 구글, 페이스북과 트위터, 그리고 아마존과 이베이와 알리바바, 플랫폼을 가져간 자가 시장을 독식한다. 학문 시장이라고 다를 바 없다. 영어라는 플랫폼을 빼앗긴 상황에서 어차피 학문적으로 세계와 경쟁하는 것은 불리함을 안고 싸우는 것인데, 거기다 학술정보들이 글로벌화되고 온라인으로 병합되는 과정에서마저 우리는 완전히 뒤쳐지고 있다. dbpia, riss.kr, kiss.kstudy, papersearch, 한국의 논문들은 이름도 외우기 어렵고 산재되어 있는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되어 있는데다 대부분 무료도 아니다. 서울대학교의 학위논문은 윈도우 시스템이 아니면 볼 수도 없다. 이런 상황에서 김경만 교수가 글로벌 지식장 안에서 대결하라는 말은 본말이 전도된, 아니 선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