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micview.net
Strangelove
요새 딱딱한 글이 많이 올라와서 지루하실 텐데 단편소설 하나 올립니다. 몇 년 전 끼적거린 것 재탕입니다. 다소 표현이 폭력적이니 주의하시길. 덕수 [야 니차례다.] 길만이 소리쳤다. 우동국물을 마시고 있던 덕수는 소매로 입을 훔치고는 큐대를 잡았다. [아 씨팔 은철이 이자식은 왜 안와?] 오늘따라 연속으로 식스볼에서 돈을 잃고 있는 성재가 먹다만 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