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weirdx.io
입사 1년 회고 - 이상한모임
어느덧 지금 회사에 다닌지도 1년이 넘었다. 근래 이 곳에서 별로 해둔 일이 없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그래서 이력서를 정리하거나 면접에서의 내 모습을 상상할 때도 딱히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떠오르지가 않는다. 꽤 심각한 문제가 아닌가 하는 느낌을 받고 이렇게 입사 1년을 회고 해보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