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weirdx.io
2017년 회고 - 이상한모임
2017년도 끝이 다가왔다. 나는 어떤 형태로든 매년 말마다 회고를 해왔다. 지금까지는 회고를 할 때마다 항상 내 스스로 “잘했다” 혹은 “많이 발전했다”라는 생각을 주로 했던 것 같다. 작년 회고를 다시 돌아봐도 그렇다. 글 전체에서 “이 정도면 꽤 잘했지”라는 뉘앙스가 느껴진다. 뭐 작년에 내가 잘했다는 게 사실이더라도, 올해는 그렇게 생각할 수가 없다. 내가 명백히 작년보다 게을러졌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