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nalog.com
도착
비행의 설렘은 없어진지 오래다. 기다림의 연속, 아내를 빨리 보고 싶은 마음만 가득했다. 경유지인 밴쿠버의 활주로에 바퀴에 닿는 순간 ‘이번에는 문제없겠지?’라고 생각했다. 매번 밴쿠버의 입국심사를 쉽게 통과하지 못하고 있다. 이전에는 캐나다 국적의 아내와 결혼을 앞둔 상황이라 의심을 받았고, 이번에는 체류 기간이 길다는 이유로 입국심사를 마치고 따로 세관 심사대에서 길고 힘든 인터뷰를 당해야 했다. 세관 심사대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