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feel.pe.kr
2006년 새해 소망
2005년이 아쉽게(?) 지나갔다.나에게는 2005년이 어느해보다도 가장 중요하고 행복한 한 해였다고 생각한다.2005년 새해 벽두에 다짐했던 세 가지.취직, 논문, 여친그 중에 취직을 했다.많은 면에서 부족한 나이지만, 덕분에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고, 다른 어느해보다도 보람찬 한 해였던 것 같다.올해에는 논문, 여친을 목표로 삼는다…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