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timeline.com
지금의 언론에 필요했던 '아르곤'의 김백진
...그리고 아직 영화계에 필요했던 배우 '김주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