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chulho.com
이채은 - 삼성 2012 P&I
시간이 없어 몇장 찍지 못했습니다.
김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