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p.kr
호신용 휴대폰 케이스 247CASE로 소중한 사람을 지켜주세요
언제부터일까? 흉흉한 사건들이 계속해서 기사꺼리가 되고 밤에만 위험한 줄 알았는데 이제는 낮에도 조심해야 하는 세상이 되어버렸다. 이것은 남녀구분할 것 없이 누구에게나 해당하는 부분으로 두 딸을 키우는 아빠로서 더욱 민감하게 받아들여지는 부분이 아닐 수 없다. 어디 이러한 노파심이 두 딸에게만 해당하는 부분이겠는가 어머니, 아내, 누나, 조카까지 내 주변의…
놀던청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