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nehubkorea.com
김꽃비 주연의 이홍래 감독 인터뷰
[인연인지] '이따 저녁에 와서 줘요'에 대한 설명이 더 필요할까요?​​'영화를 원래 하고 싶었던건 아니다.'라는 첫 소개와 달리 콘티의 장면마다 듀레이션까지 계산하며 촬영한다는 한 남자의 영화는 '새로운 사랑'에 대해 부족함이 없다. 외형상 돋보이는 배우 김꽃비의 출연에 대해 '친구라서 함께 했다.' 는 한마디로 정리하는 모습은 무심한 듯 했지만, 인터…
cineh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