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lpo

vimeo

보성 녹차밭 (어린이날 주말 / Children’s day weekend 2/2)

On Saturday we rented a car and drove from Gwangju(광주) to Boseong(보성) to visit the green tea fields(녹차밭) and Yulpo beach(율포해숙장). We got stuck in traffic, again, leaving Gwangju(광주) and had to squeeze our plans for the day into a much shorter time than expected, but as soon as we got on the road to Boseong the way was really clear and the surroundings beautiful. That drive through the mountains was the most healing part of our weekend and has pretty much prepared me for anything that comes my way this month. The Korean countryside is undeniably beautiful, and whether it be by car, bus, or train, looking out the window on a long drive here has become one of my favourite things since the day I arrived on the plane and made the journey from the airport to my home in Suwon.

토요일에는 렌트카 를 빌려서 보성녹차밭에 가러 광주에서 출발했어요. 또 광주 안에서 차가 막혀서 늦게 도착했지만 보성에 가는 길은 차가 별로 없고 경관이 너무 아름다웠어요. 그 산 속을 지나면서 드라이브를 하는 것이 여행 중에서 제일 힐링되는 시간이였고, 그 시간을 통해 이제 이번달에 해야할 일을 다 하자는 마음을 먹을수 있었어요. 한국의 지방이 정말 아름다워요. 한국에 처음와서 비행기에서 내리고 인천 공항부터 수원 집까지 버스 타고 갔을 때부터 버스든지 기차든지 차든지 한국에서 이동하면서 창문 밖으로 한국의 지방을 구경하는 것이 저에게는 최고예요.

See pictures and read rest of the post on our lovely weekend tri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