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gnoksu

youtube

Uninstall

by Sangnoksu ft. SeeU

이것은 내 안의 마지막 노래
this is the last song in me
멈추고 빛바래 지워질 노래
stopped and faded, a song that will be erased


나 처음 숨을 쉬던 날
the day I first breathed
떨리는 몸을 펴고
I straightened my trembling body
처음 불러보았던 작은 선율
and sang a small melody for the first time
나 처음 나를 느낀 날
the day I first felt me
너른 세상을 보며
I looked at the wide world
처음 소망했었던 작은 바람
and wished a small wish for the first time
흘러가는 선율
the tune flows on
겹쳐지는 멜로디
melodies that overlap

사람 없는 식은 무대에 서서
standing in front of an empty and cold stage
듣는 이도 없는 노래를 불러
I sing a song that no one listens
닿지 않는 드높은 물결
unreachably high waves
소리 없이 홀로 삼키는 숨결
breaths swallowed without sound

행복이란 나를 버리고 올라가 피투성이로 움켜쥐는 걸까
is happiness something to grasp covered in blood after a climb that leaves myself behind
홀로 서서 세상에 버림받은 채 품 속에 안는 것일까
or to hold in my arms standing alone abandoned by the world
성장이란 해지고 무뎌져가는 자신을 받아들이는 것일까
is growth acceptance of myself that keep growing worn and dull
잃어가는 나를 되찾기 위해서 몸부림치는 것일까
or struggles to regain ‘me’
일그러진 나를 지운다
I erase the twisted 'me’

나 처음 꿈을 꾸던 날
the day I first dreamt
그 꿈을 응원해주던 나를 끌어주었던 모든 노래
all the songs that encouraged my dream and led me on
나 처음 발을 디딘 날
the day I took my first step
거대한 벽을 짓고 나를 짓눌러왔던 모든 노래
all the songs that built a great wall and pushed me down
끝나가는 선율
the tune approaches the end
꺼져가는 멜로디
melodies fade

발 디딜 틈 없는 도시에 서서
standing in a crowded city
나의 것도 아닌 노래를 불러
I sing a song that isn’t even mine
쫓겨가다 비친 거울 속에서
in a mirror that I glanced while being hurried on
누군지도 모를 모습이 보여
I see a shape of someone I can’t recognize

꿈이란 추억 속에 아름다이 남겨두는 나의 피난처일까
is dream my refuge beautifully kept in my memories
처지고 망가져가면서 끝끝내 향해갈 도착지일까
or a destination that I will keep on going toward though drooping and broken
성숙이란 어둡고 뒤틀린 길을 눈 감고 조용히 걷는 것일까
is maturity walking a dark and twisted road quietly with closed eyes
끝없는 이 길의 결말을 위해서 달리고 달리는 걸까
or running and running for the end of this endless road
일그러진 나를 지운다
I erase the twisted 'me’

이것은 내 안의 마지막 노래
this is the last song in me
멈추고 빛바래 지워질 노래
stopped and faded, a song that will be erased
아아아 아아아 마지막 노래
Ahahah ahahah the last song
아아아 아아아 지워질 노래
Ahahah ahahah a song that will be erased

사람 없는 식은 무대에 서서
standing in front of an empty and cold stage
듣는 이도 없는 노래를 불러
I sing a song that no one listens
닿지 않는 드높은 물결
unreachably high waves
소리 없이 홀로 삼키는 숨결
breaths swallowed without sound

행복이란 나를 버리고 올라가 피투성이로 움켜쥐는 걸까
is happiness something to grasp covered in blood after a climb that leaves myself behind
홀로 서서 세상에 버림받은 채 품 속에 안는 것일까
or to hold in my arms standing alone abandoned by the world
성장이란 해지고 무뎌져가는 자신을 받아들이는 것일까
is growth acceptance of myself that keep growing worn and dull
잃어가는 나를 되찾기 위해서 몸부림치는 것일까
or struggles to regain 'me’

꿈이란 추억 속에 아름다이 남겨두는 나의 피난처일까
is dream my refuge beautifully kept in my memories
처지고 망가져가면서 끝끝내 향해갈 도착지일까
or a destination that I will keep on going toward though drooping and broken
성숙이란 어둡고 뒤틀린 길을 눈 감고 조용히 걷는 것일까
is maturity walking a dark and twisted road quietly with closed eyes
끝없는 이 길의 결말을 위해서 달리고 달리는 걸까
or running and running for the end of this endless road

사람이란 무엇을 위해 숨쉬고 재가 되어 부서져가는 걸까
for what does a person breathe and break away into ash
내가 되기 위한 몸부림 속에는 의미가 있는 것일까
is there a meaning in the struggles to become myself
자신이란 자신이 되려고 할 때 비로소 존재할 수 있는 걸까
would 'I’ only come to exist when I try to be myself
무엇을 위해서 이 세상에 나는 노래를 하고 있을까
for what am I singing in this world
일그러진 나를 지운다
I erase the twisted 'me’

youtube

http://progreseeu.crecrew.net/11979

세계에 홀로 남은 소녀 (A Lone Girl Remaining in the World)

by Sangnoksu ft. seeu

아득한 밤하늘 메아리치는 별이 떨어지는 날에 

the day when the remote night sky echoes and the stars fall

소리없는 발걸음을 거두고 차디찬 숨을 그치네

I withdraw the soundless steps and stop the cold breath

먼 침묵은 세상에 입맞추고 해도 뒤돌아서 가네

distant silence kisses the world and even the sun turns and walks away

버림받은 버린 돌로 세워진 세상 위에 선 한 사람

a person stands over the world erected with rocks abandoned, thrown away

무너지는 시간 흐려지는 꿈결

crumbling time, fading dreams

그것은 내 진혼곡

that is my requiem

침묵속을 찢고 부르는 한 가락

a melody I sing ripping through the silence

그것은 내 전주곡

that is my prelude

일그러진 깃발, 높이 선 이 궁전

crumpled flag, this palace standing tall

외로운 서사시를 시작해

begins the lonely epic

세계에 홀로 남은 소녀 이름 없는 신

a lone girl remaining in the world a nameless god

하늘도 대지도 떠안은 외로운 소녀

a lonely girl embracing the sky and earth

고독을 부숴내고 고독을 자아내며

breaking loneliness and weaving loneliness

여기 세계의 끝자락에서 손 내리네 

now brings down her hand here in the end of the world

세계에 홀로 남은 소녀 이름 없는 신

A lone girl remaining in the world a nameless god

하늘도 대지도 떠안은 외로운 소녀

a lonely girl embracing the sky and earth

나는 세상의 소망 나는 세상의 사명

I am the hope of the world I am the mission of the world

여기 공허한 나만의 곡을 노래하네

here I sing the empty song for me alone

세계의 끝자락에서 노래하네

I sing at the end of the world

youtube

http://progreseeu.crecrew.net/8748

Pandora’s Box

by Sangnoksu

youtube

10000광년 너머(Beyond 10000 Light Years)

by Sangnoksu ft. SeeU

칠흑색의 대양에 표류하는 쪽배처럼
like a small boat adrift in the great black sea
거대한 별의 동토에 살아가며
living in the frozen soil of a great star
달도 없는 이름도 모르는 여기 나라엔
in this nameless country without a moon
나라를 잊어버린 이가 한 사람 헤메였을뿐
having forgotten their country a person wanders, alone
까마득한 이 너머엔 은빛 세상이 있다고
over the distance there is a silver world
먼지 쌓인 긴 침묵을 나아간 순간
the moment outside the long dusty silence

시간이 나를 기억할 때까지
until time remembers me
이 세계가 살아 요동칠 곳까지
to the place where this world beats with life
이 여정이 나를 별빛에 태워버려도
though this journey will burn me in starlight
한없이 한없이 영원히
endlessly, infinitely, forever

대양 위는 거대한 어둠이 지배하는 곳
above the great sea is a place the colossal darkness rules
무한한 추위만이 계속되는 곳
a place only endless cold continues
등불처럼 피어나 어느덧 난 깨닫겠지
blooming like a lamp, I’ll realize soon enough
심장을 먹어치우는 이 추위는 고독이라고
that this cold eating away at my heart is lonliness
영원이라는 내 시간도 어느덧 닳아져가고
my time everlasting wears down before I know it
아픔이란 그 낱말을 배우는 순간
the moment I learn the world pain

시간이 나를 기억할 때까지
until time remembers me
이 세계가 살아 요동칠 곳까지
to the place where this world beats with life
이 여정이 나를 별빛에 태워버려도
though this journey will burn me in starlight
한없이 한없이 영원히
endlessly, infinitely, forever

내 날이 끝내 멈추는 날까지
to the day my days finally stop
이 두 눈이 빛에 멀어갈 때까지
til these two eyes become blind in light
이 세월이 그저 꿈으로 끝난다해도
though this time might end in mere dream
한없이 한없이 영원히 영원히
endlessly, infinitely, forever, forever

시간이 나를 기억하고 있어
time remembers me
이 세계가 살아 요동치고 있어
this world beats with life
이 여정이 닿을 수 없음을 알아도
though I know this journey cannot be finished
한없이 한없이 영원히
endlessly, infinitely, forever, forever
아득히 아득히 영원히
far away, far away, forever

youtube

우주발명(Space invention)

by Sangnoksu ft. SeeU

세상을 이루는 선은 한 줄기
the line forming the world is from one stem
나의 시작도 하기 전에 끝난 이야기
my story ended before it even began
꿈이란 주인도 없는 기러기
a dream is a seagull without a master
나는 지킬 것 하나도 없는 문지기
I am a guard without anything to protect
불을 켜 나를 펴 시간을 파헤쳐
turn on the light open me up dig up the time
세계가 여기 날 잊도록
so that the world would forget me here
깨뜨려 물들여 사실을 흔들여
break, color, shake up the truth
이곳은 종이의 광야
this is a meaningless plain

빛을 펴라 별들을 설계하라
open up the lights and construct the stars
성단을 구상하라 이어 부르리라
design star clusters and continue sing
가라 태양을 측량하라
go, survey the sun
세계를 토해내라 이어 외치리라
vomit up the world and continue to cry
한 곳에 붙박인 채인 여정기
the story of a jorney stuck in one place
나는 고장나 버림받았던 수상기
I’m a television set broken and thrown away
일으켜 줄을 켜 나를 켜
pick me up, turn on the line, turn me on
세상을 가리켜 이곳은 흑백의 광야
point at the world this is a plain of black and white

빛을 펴라 별들을 설계하라
open up the lights and construct the stars
성단을 구상하라 이어 부르리라
design star clusters and continue sing
가라 태양을 측량하라
go, survey the sun
세계를 토해내라 이어 외치리라
vomit up the world and continue to cry
보라 시간아 돌아가라
look, time, turn
장대히 숨을 쉬라
breathe in deep
가라 표지를 짜맞추라
go forth and sew in the cover
다음 장을 넘기라
and turn to the next page
빛을 펴라 별들을 설계하라
open up the lights and construct the stars
성단을 구상하라 이어 부르리라
design star clusters and continue sing
가라 태양을 측량하라
go, survey the sun
세계를 토해내라 이어 외치리라
vomit up the world and continue to cry

youtube

석양이 바다가 되어(Sunset Turns to Sea)

by Sangnoksu ft. SeeU

어둔 바다로 저 멀리 별하늘이 내려와서
to the dark sea the faraway star-studded sky fall down
긴 잠에 드는 내 세상을 덮어가고 있어
and envelop my world on my way to a long sleep
조용하게 조용하게 가라앉는 저 석양은
that sunset sinking quitely, quitely,
얼룩이 진 내 세월들을 비춰주고 있어
shines upon my stained time
안녕이란 말을 하게 된 나를 용서해줘
forgive me for having to say goodbye
바다에서 빠지는 잠은 길어질 것 같아
looks like the sleep that I fall into in the sea will be a long one

내게 웃어줘
please smile at me
마지막엔 너의 웃는 모습을 보면서 눈물 없이 잠들고 싶어
in the end, I want to sleep looking at your smile and without tears
내게 웃어줘
please smile at me
마지막엔 차가운 이 바다에 따스한 채로 잠들고 싶어
in the end, I want to sleep warm in this cold sea
앞만 보면서 달려온 너와 함께했던 날이
the days I spent with you looking only forward
어째서 이런 후회들로 가득한 것일까
why are they so filled with regret
미안해 더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아
I’m sorry, I can’t see anything anymore
이젠 모두 여기 놓고서 떠나야 하나봐
I guess I need to leave everything here and go on

내게 웃어줘
please smile at me
나와 함께 이 세상을 살아가줘서
because you lived in this world with me
너무나도 행복했었어
I was so happy
내게 웃어줘
please smile at me
나를 잊고 앞으로 나아가줘
please forget me and move on forward
내가 보이지 않게
so you won’t be able to see me
너른 석양이 이 바다가 되어
the wide sunset becomes this sea
나의 마음도 이곳에 네 바다가 되어
my heart here, too, becomes your sea

마지막엔 너의 웃는 모습을 보면서 눈물 없이 잠들고 싶어
in the end, I want to sleep looking at your smile and without tears
내게 웃어줘
please smile at me
마지막으로 네게 소원을 빌어
for the last time I wish to you
행복하도록 계속 살아가서
be happy, live on
내게 웃어줘
and smile at me

이 세상 날 만나줘서 정말로 고마워
thank you for meeting me in this world

Watch on kvocaloidsongtranslation.tumblr.com

http://progreseeu.crecrew.net/26329

바다의 노래 (Song of the Sea)

by Sangnoksu ft. SeeU

새벽녘 밝을 적에 시린 비를 맞으며 태양 끝까지 넘실거리는 피를 일깨운다

when the dawn lightens the sky under the cold rain

태양 끝까지 넘실거리는 피를 일깨운다

I awaken this blood which waves swell til the ends of the sun

머나면 수평선에 유유히 홀로 남아 

in the far horizon I alone remain

몸안에 고동치는 숨결을 오늘도 내리 부른다

and again today call on the breaths that beat within my body 

태양이 뿌리는 꽃이여 구름 산이여 나를 안아라 

flowers the sun sprinkles, the cloud mountains, embrace me

바람에 실려온 땅이여 푸른 땅이여 나를 깨워라 

the land borne upon the wind, the green land, awaken me

솟아오르는 파도 비바람에 데치여

blanched by the surging waves and the rainy wind

아파 낳아온 이들에게도 저버림받은 몸

abandoned even by those who brought me to birth

고요하게 얼마나 많은 날을 세웠나 

how many nights have I stayed awake in silence

칠흑빛 하늘이 내리쳐도 끝끝내 푸르르리라 

though pitch black sky thunders down I will stay blue til the end

태양이 뿌리는 꽃이여 구름 산이여 나를 안아라 

flowers the sun sprinkles, the cloud mountains, embrace me

바람에 실려온 땅이여 푸른 땅이여 나를 깨워라 

the land borne upon the wind, the green land, awaken me

별들이 떨어진 흙이여 물결고개여 날 일으켜라 

the earth stars have fallen, wave hills, lift me up

바람에 실려온 땅이여 푸른 땅이여 내가 곧 간다 

the land borne upon the wind, green land, soon I will be there

햇살이 그리는 섬이여 하얀 숨이여 나를 채워라 

the island sunlight paints, white breath, fill me

새벽도 파도도 벗고서 푸른 땅으로 너른 땅으로 

shedding dawn and waves to green land, to the vast land

태양이 뿌리는 꽃이여 구름 산이여 나를 안아라 

flowers the sun sprinkles, the cloud mountains, embrace me

바람에 실려온 땅이여 푸른 땅이여 나를 깨워라 

the land borne upon the wind, the green land, awaken me

별들이 떨어진 흙이여 물결고개여 나를 태워라 

the earth stars have fallen, wave hills, hoist me up

바람에 비치는 땅이여 여기 바다가 바다로써 가리라

land reflected by the wind, this sea will go as the sea

youtube

http://progreseeu.crecrew.net/1780

천년의 시 (Poem of a Thousand Years)

produced by sangnoksu ft. SeeU

1.봄새벽 - Spring Dawn

하늘가 멀리 내 터오는 날

the day the far edge of the sky brightens

거센 바람 눈가에 스치매

strong wind blows against my eyes

깨어라 봄새벽이여

awaken spring dawn

파릇한 꽃내음 오르는 날

the day the fresh scent of the flowers rise

강산들아 저 해를 맞아라 

rivers and mountains greet that sun

오너라 봄새벽이여 

come forth spring dawn

하늘이 열려 땅을 보리라 

the sky will open and see the land

땅이 열려 나를 보리라 

the land will open and see me

햇살 모두 눈을 뜨리라 

all the sunlight shall open their eyes

이 날

this day

깨어라 봄새벽이여

awaken spring dawn

숨쉬라 봄새벽이여

breathe spring dawn

2. 여름한낮 - summer midday

나비 여럿 날아간다 구름바다 넘실댄다

many butterflies fly by, the cloud ocean swells

땀방울 튀어가매 멀리멀리 노닌다

sweat bursts forth and flies far

바람하나 파도되어 나무하나 사이에 끼고

a wind becomes a wave, and turning by a tree

온 천하 제것인양 촐싹대면서 퍼런 하늘로 간다 

jostles along to the blue sky as if all the sky and earth are it’s own.

너른 벌은 강을 끼고

vast lands hug a river

작은 강은 숲을 끼고 

small river hugs a forest

겹겹이 쌓이며 휘돌아 춤을 춘다

they pile up among themselves, turn around and around in a dance

새한마리 날에 취해 뻐꾹 뻐꾹

a bird drunk on the day goes ‘cuckoo, cuckoo’

주사를 벌이다가 남은 이슬을 낚아채고서 간다

Throws a drunken tantrum then leaves after snatching the rest of the dew

쇳빛 하늘 우중충하다 

metallic sky is overcast  

잎새들 서로 엉켜가니

the leaves tangle up amongst themselves,

논벼들은 다 고개 드매 서로 밀치며 쓰러지니

and rice plants all lift their ears up then fall on top of each other

먹구름 떼가 몰려오고 바람이 포악해져가고

herd of black clouds rumble in, the wind becomes more and more vicious

빗방울 후둑 떨어지고 천둥번개가 내리쳐온다 

raindrops fall and the thunder crashes down

하얀 불이여 내 안에 깃드오 

white fire come dwell in me

세상에 흐르는 저 물길처럼

like that water flowing in the world

들바람이여 나를 태워주오 

winds in the field burn me

이몸이 한줌 흙이 되도록

so this body becomes a handful of dirt

구름 사이 햇살 하나 고개밀어 내비친다

amongst the clouds one sunshine pokes its head out 

얼룩진 바위들은 다물던 입을 연다

spotty boulders open their closed mouths

물안개가 질 즈음에 젖은 풀잎이 고개 든다

by the time rain fog is formed the wet grass lifts its head

소나기 더 몰려와 폭포 위에서 맹렬히 퍼붓는다

more heavy rain comes and pours from the top of a waterfall

비가 내려 홍수난다 햇살 내려 가뭄난다

rain falls to floods sunshine falls to droughts

하늘의 창날은 결국엔 무디노라 

the spearblades of the sky are ultimately dull

잿빛 하늘 시드노니 태풍이 온다

gray sky fades and in comes the typhoon

물난리 벌어지며 모두 쓸려가 민둥산으로 간다 

water floods in and every one is swept away to the bald mountain

한 백년은 일년과 같고 한 일년은 하루와 같고

a hundred years are like a year and a year is like a day

하루가 지금 끝나가매 동산에 무지개가 뜨니

and now the day is at its end, with a rainbow rising on the hill

잔해들 모두 거두고서 노을 아래서 만나리라 

We’ll clean away all the debris and meet under the sunset

아침을 여는 빛은 지금 저녁을 향해 날아가노라

the light that opens the morn now flies toward evening

하얀 불이여 내안에 깃드오 

white fire come dwell in me

세상에 흐르는 저 물길처럼

like that water flowing in the world

들바람이여 나를 태워주오 

winds in the field burn me

이몸이 한줌 흙이 되도록

so this body becomes a handful of dirt

하늘의 빛에 태어나고

born from the light of the sky

하늘의 삶을 살아가고

live the life of the sky

땅의 온기에 뼈를 묻어 지노라

wilt by burying my bones on the warmth of the land

새아침이 환히 열리면 나는 한명의 사람으로써

when the new morn opens bright I will,  as a person, 

태어나리라 

Be born

3. 가을저녁 - autumn evening

(instrumental)

seeu hums/sings random words that don’t really have meaning… at least, as far as I could tell

4. 겨울밤- winter night

어느 먼 메아리는 마른 흙위를 적시며 퍼져나가고 

some distant echo spreads, dampening the dry earth

여기 나의 육신은 밤이불 덮고 잠드네 

and here my body sleeps covered by the blanket of night

달아 울음 그치라 

moon stop your tears 

갈 곳 없는 나날과 파묻히리라

I will be buried with the days that have nowhere to go

오너라 겨울밤이여

come winter night

별똥별은 이른다 이겨울 또한 얼마 후 지나가리라 

a falling star says this winter too shall pass

시냇물은 이른다 어둠은 빛을 부르리라 

the brook says the dark will call the light

새 아침이 오거든 이 한몸 다시 하얗게 태어나리라 

when the new morn comes this body will again be born all white

흘러라 겨울밤이여

flow winter night

삼년

three years

이년

two years

일년

one year

다시- 천년

again - a thousand years

깨어라 봄새벽이여 

awaken spring dawn

오너라 봄새벽이여 

come forth spring dawn

숨쉬라 봄새벽이여

breathe spring dawn

흘러라 봄새벽이여

flow spring dawn

깨어나리라x5

I will awaken x5

note: the lyrics are in the old-style poetry though the words are simple enough…  

I wanted to say the lyrics are really really beautiful and that my translation doesn’t do it justice - though they never really do anyways, this one especially so OTL

+just so you know I went for a literal translation b/c I didn’t want to misinterpret:Q

youtube

http://progreseeu.crecrew.net/15272

모닥불 (bonfire)

by Sangnoksu

youtube

http://progreseeu.crecrew.net/11472

A Song of a Certain Girl

by Sangnoksu

youtube

http://progreseeu.crecrew.net/687

본격 시유가 공부하는 노래(A Song Where SeeU Studies)

produced by sangnoksu ft. seeu

Part 1. 4th period

60, 59, 58, 57, 56,

55, 54, 53, 52, 51,

50, 49, 48, 47, 46,

45, 44, 43, 42, 41,

40, 39, 38, 37, 36,

35, 34, 33, 32, 31,

30, 29, 28, 27, 26,

25, 24, 23, 22, 21,

20, 19, 18, 17, 16,

15, 14, 13, 12, 11,

10 seconds, 9seconds, 8 seconds, 7 seconds, 6 seconds,

5 seconds, 4 seconds, 3 seconds, 2 seconds, 1 second

Part 2. lunch time

자리를 박차 뒷문으로 달려나가다

Leaping up to go out the back door

아차 바로 선생님한테 걸려서

oops, the teacher caught me

나 첫주 차 당번으로 걸려버렸다

I get the first week’s cleanup duty

안 본다 토끼자

he’s looking away run!

복도를 달려 몰려가는 아이들 틈에 밀려 넘어질 뻔하다 들고 있던 물을 흘려 주변이 난장판이 됐다

I almost fall in the midst of the crowd of kids running down the hall and spill the water I was holding, making a mess.

기회다 이 틈이다

A chance! this is an opportunity!

옆에 애들 밀치고 - 물어뜯어버리고

pushing away people around me - bite them!

계단 위를 달리고 - 세 칸씩 뛰내리고

running on the stairs - three at a time!

줄 사이 끼어들고 - 새치기해버리고

barging in on the line - I’m cutting the line!

불평하는 애들은 손에 돈 쥐여주고

giving some money to kids complaining

식당 문이 열리고 - 줄이 짧아져가고

the cafeteria opens - the line gets shorter

주번들이 보이고 - 나는 주번 아니고

I see the students on duty this week - that’s not me

금방 내 차례 되고 - 소고기 맛있겠다

it becomes my turn - the beef looks good

고기 더 내놔

give me more meat!

고기─── 고기─── 고기───

meat- meat- meat

고기─── 고기─── 고기───

meat- meat- meat-

소고기 대따 많이 받아들고

holding up the pile of beef

빈 자리 났다 빨리 달려가서 앉으려다

I try to sit at an empty seat but 

올 게 왔다 옆반 사는 GLAM 멤버다

the unpreventable came it’s the GLAM members from the next class*

전투 시작이다

the battle begins!

숟갈을 들어 반찬을 죽 살피다 피망 싫어 옆자리에 슬쩍 보내려고 컵을 밀어 물을 옷에 뿌려버렸다

I look at the side dishes with a spoon in hand, and to push off the bell peppers I hate I push the cup and pour water onto the kid next to me

일단은 승리다 …아

victory! at the moment… ah

피망은 다 버렸고 - 김치는 다 먹었고

the bell peppers are gone - I ate all the kimchi

밥도 거의 비웠고 - 배는 점점 부르고

the rice is almost done - my stomach is almost full

나가기는 아쉽고 - 뭔가 더 먹고싶고

yet I don’t want to go out - I want something more

옆자리 둘러보다 홍시 하나 찾았다

looking around I spy a soft persimmon!

홍시는 맛도 있고 - 건강에도 짱이고

soft persimmons are tasty - good for your health

몸매도 좋아지고 - 가슴도 더 커지고

good for your figure - they make your boobs bigger(????)

옛날부터 먹었고 - 후식이 정해졌다

I ate them since I was a baby - my dessert is decided

그 홍시 내놔

give me that soft persimmon

홍시─── 홍시─── 홍시───

soft persimmon- soft persimmon- soft persimmon-

홍시─── 홍시─── 홍시───

soft persimmon- soft persimmon- soft persimmon-

밖으로 나와 신명나게 걸음걷다가 우와 저기 루카 선배 노래한다 

I walk outside and wow look Luka senpai is singing!

물 좀 사와 괜히 갔다 심부름 받고 

‘buy me some water’(image of luka giving a dollar and telling her to bring back $1.50 as change) I shoudn’t have gone, now I’m on an errand

재수 옴붙었다

just my luck

매점에 가려다 시방 내가 지금 뭐하고 있나 금방 포기했던 홍시 생각난다 그깟 유방 어디 가서 자랑한다고

on my way to the mart - what in the world am I doing? I think of the soft persimmon I gave up. what am I going to do with those boobs anyway

다 어차피 지방 흥

it’s all fat anyways. humpf

이제 뭐를 할까 고민해보다 숙제 안 했다는 것이 기억났다 풀을 문제 더럽게 어려운 과젠데

Wondering what to do next I remember I didn’t do my homework - the one with the especially difficult problems

나 이제 망했다

I’m dead now

교실로 가려다 잠깐

On my way back to the classroom - wait

저기 길을 가는 애가 든 것은

the thing that kid is holding -

여기 나의 코가 반응을 해온다

here my nose reacts

저것은 포기 했던 나의 빨간 홍시다

that is my red soft persimmon I gave up 

너 그 홍시 한 번만 내 놔

you! give me that soft persimmon!

Part 3. 5th period

3000, 2999, 2998, 2997, 2996, 2995,

2994, 2993, 2992, 2991, 2990, 

…….아 졸려 

so sleeepy….

note: GLAM is the idol group that SeeU’s voice provider is in.

youtube

http://progreseeu.crecrew.net/2830

사랑 모두 (All of Love)

by sangnoksu ft. SeeU

시계만 외로이 돌아가

only the clock forlornly ticks

흐릿한 방엔 아무도 없어

no one is in the hazy room

창밖에 떠도는 음악소리

the music that rings outside the window

이곳엔 들리지 않아

can’t be heard here

차가운 케익 하나

one cold cake

촛불도 어느새 꺼지고

even the candles burn out 

손을 더듬어 이름 불러도 

though I cry out with searching hands

아무도 대답은 없어

there is no answer from anyone

밤아 울부짖으라 

cry, night!

빛은 모두 침묵하리라

all the light shall fall silent

너희의 사랑 모두 저주하리라 

all your love I shall curse

(기쁜 자들 모두 저주받으라 )

(all those who are happy be cursed)

혼자서 큰소리 웃어보고 

alone I try laughing out loud

혼자서 떠들며 지내보고 

alone I try talking to pass the time

그러다 돌연 주위를 보면

but when I stop and look around

이곳은 너무나 싸늘해 

this place is unbearably cold

사랑을 모른다면

they say if you do not know love

인생을 모른다 하는데

you do not know life

그 인생 나도 알고 싶은데

I’d like to know that life too 

인생은 나만 따돌리네 

but life leaves out only me

밤아 울부짖으라 

cry, night!

빛은 모두 침묵하리라

all the light shall fall silent

너희의 사랑 모두 저주하리라 

all your love I shall curse

(기쁜 자들 모두 저주받으라) 

(all those who are happy be cursed)

나를 물어뜯으라 

bite and tear me apart

흔적 모두 소멸하도록

so that all trace of me disappears

신은 어째서 나를 창조했는가

why did god create me

너희의 사랑 모두 저주하리라 

all your love I shall curse

(너희의 사랑 모두 저주하리라)

(all your love I shall curse)

너희의 사랑 모두 저주하고 

all your love I shall curse and

저주하고

curse and

저주하리라

curse!

youtube

http://progreseeu.crecrew.net/11472

어떤 소녀의 노래(A Song of a Certain Girl )

by Sangnoksu ft. seeu

이 도시엔 너무나도 많은 버려진 꽃이 죽어있네

in this city so many flowers thrown away lies wilted

구정물에 꽃잎과 함께 빠지고 뒹굴어 난 자라네

I grow sinking and rolling with the petals in the dirty water

손을 높이 들어도 저 해로 들어도

though I lift my hand high, lift it toward that sun

닿지 않아 보지 않아 

I can’t reach it, they don’t see

땡볓 아래 서봐도 열기를 참아도 끝나지 않아

though I try standing under the harsh sunlight though I try withstanding the heat it doesn’t end

왜?

why?

같이 웃고 싶은데

I’d like to laugh with you

왜?

why?

떠들고 싶은데

I’d like to talk 

왜?

why?

눈앞에 놓인 세상에 나만 오르지 못할까

is it that only I can’t reach that world before my eyes

왜?

why?

달려보고 싶은데

I’d like to run

왜?

why?

숨쉬고 싶은데

I’d like to breathe

왜?

why?

살아가는 것조차도 내겐 허락되지 않을까

is even living denied from me

하루하루 매일밤 기도를 시작해봐도 소용없어

though day after day I try praying each night nothing helps

신조차도 무언가를 요구해올것 같아 저들처럼

it seems like even god will ask something out of me like the others

고갤 숙여보아도 무릎을 꿇어봐도 용서 따윈 받지 않아

though I lower my head though I bend my knees they don’t accept my apology

모든걸 바쳐봐도 전부를 주어도 더 원해와

though I offer everything though I give up my all they want more

왜?

why?

같이 웃고 싶은데

I’d like to laugh with you

왜?

why?

떠들고 싶은데

I’d like to talk

왜?

why?

눈앞에 놓인 세상에 나만 오르지 못할까

is it that only I can’t reach that world before my eyes

왜?

why?

달려보고 싶은데

I’d like to run

왜?

why?

숨쉬고 싶은데

I’d like to breathe

왜?

why?

살아가는 것조차도 내겐 허락되지 않아

even living is denied from me

왜?

why?

일어서고 싶은데

I’d like to stand

왜?

why?

눈을 뜨고 싶은데 

I’d like to open my eyes

왜? 

why?

모두가 있는 세상에 나만 멀어져만 갈까

am I the only one growing farther from the world everyone lives

왜?

why?

정의가 되고픈데

I want to be the just

왜?

why?

악이 되기 싫은데

I don’t want to be the evil

왜?

why?

내가 있다는 자체가 용서받지 못하는 걸까

can’t even the fact that I exist be forgiven

용서

forgive

용서해줘

forgive me

왜?

why?

같이 웃고 싶은데

I’d like to laugh with you

왜?

why?

떠들고 싶은데

I’d like to talk

왜?

why?

눈앞에 놓인 세상에 나만 오르지 못할까

is it that only I can’t reach that world before my eyes

왜?

why?

끝나지 않고픈데

I don’t want to end

왜?

why?

더 살아가고픈데 

I’d like to live more

왜?

why?

내가 사는 온 세상이 나를 저버리는 것일까 

is all the world that I live in betraying me

이 도시엔 너무나도 많은 버려진 꽃이 -

in this city so many flowers thrown away -

youtube

http://progreseeu.crecrew.net/15795

새벽의 제국(Empire of Dawn)

by Sangnoksu ft. SeeU

마른 벌판에 한길 연기 높이 오르고

in the vast plains a thread of smoke rises high

퍼런 세상에 붉은 불길 포효를 하네 

in the blue world red flames roar

높은 솟대들 횟불 사이 원을 그리고

tall poles draw a circle between torches

여러 북소리 밤하늘에 힘을 떨치네

and the sound of many drums loosen their power upon the night sky

하얀 달빛은 힘을 잃어 구름에 지고

the white moon light wanes in power and loses to the clouds

누런 태양도 저 산 속에 때를 노리네

and the yellow sun abides its time in that mountain

보라 별에서 풀려난 이슬 맺힌 땅을

hark the dew soaked land freed from the stars

곧이 흐르는 새벽 제국을 이루네

it soon forms the flowing empire of dawn

sondela uSomandla

노니라 솔바람아

frolic, pine wind

Sondela uSomanla

어둠에 새길 날아

the day to be carved onto the shadows 

숨을 내쉬는 대지에 귀를 기울이라

listen to the breathing land

흙 안에 잠든 긴 세월이 입을 여노라

the long years sleeping within the earth opens its mouth

산을 적시는 차디찬 새벽공기 속에

within the icy cold morning air soaking the mountain

고요히 모든 이 순간이 하나 되노라

quietly all of this moment become one

여기 짤막한 불길 속에 우린 앉노라

here in this short flame we sit

이내 태양의 깃발의 그림자가 지리

soon the shadow of the sun’s flag will cast

별에 눈 먼 이들은 잠을 깨지 못한다

those who are blinded by stars will never awake

빛나는 낮은 묻혀버린 땅에 있으니

for the shining day lie in the buried land

Sondela uSomnadla

노니라 솔바람아

frolic, pine wind

Sondela uSomandla

어둠에 새길 날아

the day to be carved onto the shadows

멀리 새벽이 긴 밤 속에 고개를 드네

in the distance dawn raises its head from the long night

비내리던 빛 사이로 안식이 오네

rest comes between the raining light

젖은 흙이 품을 벌려 새 가족을 맞네

the wet earth opens its bosom and greets its new kin

새벽은 영원히 

forever dawn

Sondela uSomanla

노니라, 솔바람아

frolic pine wind

Sondela uSomandla 

어둠에 새길 날아

the day to be carved onto the shadows

Sondela uSomandla

노니라 이슬비야

frolic, drizzling rain

Sondela uSomandla

돌 위에 새길 날아

the day to be carved onto the stone

Sondela uSomandla

노니라 뭇 새들아

frolic, you birds

Sondela uSomandla

날아라 긴 어둠아

fly, long night

youtube

http://progreseeu.crecrew.net/8748

Pandora’s Box

Produced by Sangnoksu ft. SeeU

어느 들판 위에 작은 책은 놓였네

on a field lay a small book

날아갈 듯 얇은 책장을 껴안고서

hugging the pages so light they might fly away

어느 누구 들판 위에 책을 보았네

someone saw the book on the field

가벼이 한장 책장을 넘기네

and shifted through the pages lightly

바람 불어 글자를 헤집고

the wind blew and shifted the letters

구름 조각 그림자 드리워

a piece of cloud came and threw a shadow

책장 속엔 어둠만이 가득하네 

so that only darkness lay within the pages

그것이 정해져있듯

as if it was decided

어느 들판 위에 작은 책은 울었네

on a field cried a small book

어느 전설 속에 작은 책이 살았네

on some legend lived a small book

가장 아름다운 내용을 껴안고서

hugging the most beautiful story

시간 흘러 먼지는 위에 내려앉고

time passed, the dust settled

책안은 까맣도록 변해갔네

and the book’s insides turned black

장을 넘겨 내용을 펼지면

when the pages shifted and the story unfolded

그림들은 슬픔을 토하고

the pictures cried with grief

그 모습엔 더 이상 전설은 없네

and there lay a legend no more

그것이 당연하단듯

as if it is how it should be

외로이

alone

많은 풍화 속을 맨 몸으로 헤치며

braving through many ups and downs by itself

지금 이 자리에 앙상하게 남았네

it now lies here bare

끝나지 않는 세월, 이것이 끝이 아니라고

unending time, this is not the end

믿었네 저 내일을

it believed, that tomorrow

어느 시간 속에 작은 책 내려왔네

through the time a small book passed down

검은 책장 끝에 하얀 빛이 보였네

at the end of black pages a white light shone

바람이 그치고 구름이 흩어지네

wind stops and clouds disperse

책의 마지막 장만이 지금 남았네

only the last page of the book is left now

손을 뻗어 자그만 책장을 넘기네 

a hand reaches out and turns the small page

한번도 열리지 않던 장의 이름은 - 

the name of the page that has never been opened - 

어느 들판 위에 작은 책은 놓였네

on a field lay a small book

youtube

 http://progreseeu.crecrew.net/4814

참회 (Repentance)

by Sangnoksu ft. SeeU

메마른 나무 그 아래 어수선히 낙엽이 졌소

under the dried up tree the leaves have fallen messily

지난 잘못이 누르스레 밟히길 기다리오

I wait for the past wrongs to be stepped upon 

앙상한 가지 고개 숙여 쳐지기를 기다리겠소

I will wait for the dry branches to bend over and droop

그러하고도 부족하거든 밑둥까지 주겠소 

if even then it is not enough I will even give you my roots

살아감에 더는 흔들림없이 올곧이 이 나무로 서가겠소

no more swaying in my life, I will stand straight with this tree

새살 돋아 봄에 꽃이 피거든 그 꽃을 꺾어 앞에 바치겠소

when new leaves bring forth flowers in the spring I will take the flower and offer it up to you

벌로 상처가 발갛게 나거든 피어날 꽃의 색깔로 믿겠소

if in punishment red wounds appear I will believe it to be the color of the flowers to come

새살 돋아 봄에 꽃이 피거든 그 꽃을 꺾어 앞에 바치겠소

when new leaves bring forth flowers in the spring I will take the flower and offer it up to you 

아아아아아-

ahahahahah-

머리맡에 바치겠소

I will place it beside your he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