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zokim

어렴풋이 질문에 대한 답은 알곤 있었으나 

타인에게 뭐라 설명할 길이 없어 대꾸 대신 하릴없이 웃어 넘겼다.

무거우나 가볍고 침울하나 밝은 언어로 묘사하기 어려운 그런 형용모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