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ly I’ve been most upset because I’m fighting with my best friend.”
“Why are you fighting?”
“If I say, I want to go this way, my friend says, she wants to go that way. If I say, I don’t want to ride a bike, my friend says, let’s ride our bikes. If I say, let’s go for a walk, my friend says, let’s go rollerblading.”
“So what are you going to do?”
“We just become close again the next day, so she’s my best friend.”

“요즘 제일 고민거리는 친한 친구랑 싸우는 거에요”.
“왜 싸워요?”
“제가 이쪽 가고 싶다고 하면, 친구는 저쪽 가고 싶어하고, 제가 자전거 타기 싫다고 하면 친구는 자전거 타자고하고, 제가 걸으러 가자 하면 친구는 인라인 타자하고…”
“그럼 어떡해요?”
“그냥 헤어져서 다음 날 다시 봐요. 하루 지나면 다시 그냥 친해지거든요. 그래서 제일 친한 친구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