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tastic

Awesome is Courtney

This is my ode to Courney~
Psyche, no poem. But I do appreciate Koutuni- san very much. She’s a VERY smart girl with a passive aggressive passion for that which is wonderful. =3 Art, poetry, photography, and music, she is a quiet-yet-loud fanatic; and while she loses her patience with most people, she is also caring and a fighter for the broken. I love her sooooooo so so so much, and having her as a friend is a blessing and a joy. She’s a pretty lil’ wallflower and her name is Awesome. ^_^ I lovez you Courtney! Thank you for your awesomeness!

instagram

#instacake CAKE 🎂 #chantastic

The haul for today (i.e. the Columbus trip)

Batman #16, Detective Comics #16, Batman Incorporated #s 6 and 7, Teen Titans #s 15 and 16, The Flash #s 15 and 16, Batman and Robin #s 0 and 6-9 and the annual, Batman: Collected Legends of the Dark Knight, Police Story 1 and 2, Supercop. City Hunter (the Jackie Chan movie), Vampire Effect, Batman: The Dark Knight Returns part 2 Best Buy edition (comes with a Joker figurine), and the Catwoman Movie Master figure (paid a cool $5 for it).

Can’t wait to enjoy all of it.  Sadly, Chretien de Troyes’s Arthurian tales (only 20 pages left of “The Knight of the Cart”) and the first 13 chapters of “Moby-Dick” stand in my way.  Oh, and Ben Jonson poems.

[Article] August 15, 2011 Interview with Patrick Chan (XSportsNews, Korea)

[피겨 챔피언 인터뷰]

패트릭 챈, “나는 챔피언이지만 세계 최고는 아니다

 엑스포츠뉴스, 조영준 기자 2011.08.15 09:35 

[Interview with Figure Skating Champions]

 Patrick Chan “I won the world champion, but still do not think the world’s best yet.”

 XSportsNews, Youngjoon, Cho  August 15, 2011


Translated by elle (https://twitter.com/0elle, http://cafe.daum.net/Chantastic



  "제 목표는 항상 세계 챔피언에 등극하는 것이었습니다. 지난 모스크바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하면서 챔피언이 돼야한다는 압박감에서 해방됐어요. 지금까지 피겨 스케이팅을 하면서 여러 단계를 거쳐 왔는데 막상 목표를 이루고 나니 담담합니다. 제가 월드 챔피언에 등극한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세계 최고는 아니라고 생각해요.“ 

 "I had always dreamed about winning the World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I don’t feel the pressure of being the champion anymore since I won the men’s world title in Moscow. Since I started skating, I’ve been through many stages and just feel serene after achieving my goal now.  It is ture that I won the world champion but I don’t think I am the world’s best yet.” 




 '피겨 여왕’ 김연아(21, 고려대)가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우승을 차지할 때, 228.56점을 받았다. 여자 싱글에서는 그야말로 ‘꿈의 점수'였다. 신채점제가 도입된 이후, 줄곧 세계신기록을 작성해온 김연아는 그 누구도 도달하기 어려운 영역에 도달했다. 

 The 'Fiure Queen’ Yuna Kim (20yrs, Korea) earned overall score of 228.56 points at 2010 Olympic Winter Games in Vancouver and it was a 'dream score’ for ladies’ single skating. Yuna had broken her own world records several times and reached another level. 


 이러한 일이 남자 싱글에서도 나타났다. 지난 4월 말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10-201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우승을 차지한 패트릭 챈(21, 캐나다)은 280.98점의 점수로 우승을 차지했다. 역대 남자 싱글 최고 점수였다. 

 It happend in men’s single skating as well. Last April, Patrick Chan (20yrs, Canada) won the gold by setting a new mark with his total score of 280.98 points at the 2011 ISU World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in Moscow, Russia. It was the highest score ever in Men’s single event. 

 
 꿈에 그리던 세계챔피언에 등극한 챈이 4번째로 '김연아 아이스쇼'에 출연했다. 챈은 지난 13일부터 열린 '삼성 갤럭시 하우젠 올댓스케이트 서머 2011'에서 열연했다. 

 It is the 4th time for current men’s world champion, Chan skating at Yuna’s ice show and he performed enthusiastically first show of the 2011 All That Skate Summer on August 13.  

 
 "13일에 열린 1회 공연은 제 커리어 중 가장 엔터테인먼트적인 요소가 많은 공연이었어요. 작은 실수가 몇 개 있었지만 개인적으로 만족하고 있습니다. 남은 공연에서도 한국 관중들이 만족할만한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어요.“ 

 "First show of All That Skate Summer on August 13, 2011 was one of the most entertaining performances in my career and I made a couple of little mistakes but was happy with my overall performance. During remaining shows, I wanted to show satisfactory performanc to Korean fans.”

 

 



4회전 점프만으로 세계 정상에 오른 것은 아니다. 

It’s not just the quad jump to win the world.  


 챈은 지난 2010-2011 시즌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기 전, 준우승을 한 경험을 2차례 가지고 있다. 

  Chan was the silver medalist at the previous two worlds before he won the gold at 2011 worlds. 


 세계 정상을 눈앞에서 놓쳤던 챈은 모국에서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좌절을 겪었다. 강력한 메달 후보였지만 5위에 머물고 말았다. 

  Chan, who had twice been second at the worlds, was considered as a strong medal contender but he finished fifth at the 2010 Vancouver Olympics.


  "밴쿠버 때의 아픈 기억이 저에겐 좋은 경험으로 남았습니다. 이 때의 좌절이 오히려 저를 더욱 자극시켰죠. 올림픽 이후, 4회전 점프는 물론, 예술적인 부분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다시는 밴쿠버 때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I learned a lot from the disappointments in Vancouver which remained as a good experience. The frustration, rather than reining me back, pushed me harder. After the Olympics, I tried to improve not only the quad jump but also artistry. I am not going to do the same mistake that I did in Vancouver again”


 밴쿠버 동계올림픽까지 챈은 4회전 점프를 실전 경기에서 구사하지 않았다. 현재 남자 싱글에서 4회전 점프는 필수적인 요소로 인식되고 있다. 스케이팅 스킬과 예술 점수에서 강세를 보였던 챈은 트리플 + 트리플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악셀로 승부를 걸었다. 

  Until Vancouver Winter Olympics, Chan did not plan on performing a quad jump in his program. (Currently, quad jump has been recognized as an essential element in Men’s singles.) He was strong in skating skill and artistic scores and did triple-triple jump combination and triple axel jump. 


 그러나 올림픽 이후, 4회전 점프의 중요성을 실감했다. 쿼드러플(4회전) 토룹 점프를 구사하기 시작한 챈은 지난 시즌 열린 5번의 국제대회에서 4번 우승을 차지했다. 

  But he acknowledged the importance of quad jump after the Olympic, mastered the quadruple toe loop jump and added it in his program.  He won four gold medals among five international figure skating events during last competitive season. 


 특히, 세계선수권에서는 280.98 이라는 전무후무한 점수를 받으며 정상에 등극했다. 2위에 오른 코즈카 타카히코(일본, 258.41점)을 무려 22.57점의 점수 차로 제쳤다. 그러나 챈은 자신의 괄목할만한 성장이 4회전 점프에만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Specially, he earned a whopping world best overall score of 280.98 points and stood on top of the podium at the Worlds. He lead 22.57 points while Takahiko Kozuka of Japan scored 258.41 points to take the silver. However, Chan emphisized that his outstanding growth was not just quad jump. 


 "4회전 점프가 제 성공에 큰 영향을 준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제 연기의 80%는 퍼포먼스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동작 하나하나에 신경을 썼고 예술적인 측면도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했죠. 기술과 예술성은 모두 중요하다고 봅니다. 이렇게 모든 부분을 고르게 발전시킨 점이 전반적으로 제 기량 성장에 도움을 줬습니다.“ 

  "It is true that the quadruple jumps gave a big impact on my success, but 80% of my presentation was focused on performance.  I worked hard with every movements and tried to improve artistry as well. I think both technical skating and artistry are important. Trying to improve every aspects helped me to accelerate my growth on and off ice.” 




 

나는 세계 최고가 아니지만 김연아는 역사에 남을 '레전드' 

 I am not the world’s best but Yuna Kim is the legend which will go on in history. 


 챈은 남자 싱글 최고 점수를 기록한 스케이터로 남아있다. 아직 나이가 어리고 성장할 가능성을 봤을 때, 280점 고지를 넘어설 가능성은 충분히 존재한다. 

 Chan remains the highest score record holder. He is still young and has potential to improve. It is not impossible for him to get more than 280 points.


  그럼, 남자 싱글 최고 기록 보유자의 시선으로 본 여자 싱글 세계신기록 보유자는 어떨까? 챈은 김연아에 대해 “(김)연아는 세계 최고이며 피겨 역사에 길이 남을 스케이터다"고 평가했다. 

 Well, through the eyes of a men’s single world record holder, what about the ladies’ single? Chan said ”(Kim) Yuna is the best in the world who goes on in figure skating history.“

 "피겨 스케이팅은 매우 미묘하고 복잡한 종목입니다. 어느 상황에서도 발전의 여지는 충분히 존재하죠. 그리고 어느 스케이터나 항상 자신의 기량을 개선할 의무는 있습니다. 하지만, 김연아는 이 시대 최고의 스케이터입니다. 저는 앞으로도 그녀가 행복한 스케이터로 남았으면 합니다." 

 "Figure skating is a very delicate and complicated sports. Under any conditons, you can improve your skills and all the skaters should developtheir abilities. But Yuna Kim is one of the best skaters of our time. I hope she remains happy as a skater in the future.”


 챈은 김연아가 태어난 해인 1990년 12월 31에 출생했다. 김연아와는 동갑내기 스케이터인 그는 주니어 시절부터 김연아를 알고 지냈다고 밝혔다.

 Chan was born in December 31, 1990 in the same year that Yuna Kim was born. He has known Yuna since junior skater.

 

 "연아의 몸짓은 정말 가벼워요. 스피드는 물론, 기술적인 부분과 예술적인 측면에서 김연아는 역사에 길이 남을 스케이터입니다.“

 "Yuna moves almost weightless.  She will remain one of the greatest skaters for a long time in the figure skating history in speed, as well as technical and artistic aspects.”


  여자 싱글 선수들은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 때 최고의 기량을 선보이는 경우가 많다. 이와 비교해 선수 생명이 긴 남자 선수들은 20세가 넘어야 비로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 

 The ladies’ single skaters usually peaks in their late teens to early 20s but male skaters become competitive in the world’s class after the age of 20. 


 밴쿠버의 실패를 경험한 챈은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을 노리고 있다. 물론, 올림픽에서 가장 높은 자리에 서는 것이 꿈이지만 우선은 다가오는 2011-2012 시즌에 전념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Chan aimes 2014 Sochi Winter Olympics, and of course, he hopes to stand on top of the Olympic podium but right now, he just wanted to focus on upcoming 2011-2012 season.


 "소치올림픽은 아직 3년은 더 기다려야 열립니다. 차기 올림픽에 도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선은 다가오는 시즌에 충실하고 싶어요. 앞으로 결과에 연연하지 않고 즐기는 스케이팅을 하는 것이 저의 바램입니다.“

 "I still have a three more years before the 2014 Olympic Winter Games in Sochi. It is important to look ahead the Olympics but my main focus right now is upcoming season and hopefully, I can enjoy my skating regardless of the results.”

 

vimeo

☆ 2010 GPF EX Patrick Chan (CBC)

2010 Grand Prix of Figure Skating Final
Beijing, China. Dec 12, 2010
Exhibition Gala “Don’t Worry, Be Happy” :)

youtube

☆ 2011 BMOC FS Patrick Chan (Bold HD 720p) 

2011 BMO Canadian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January 23, 2011 Save-On-Foods Memorial Centre Victoria, B.C.

Men’s Free Skating Group 3 #17 Patirck Chan "Phantom of the Opera"

Rank 1 TSS 197.07 (TES 103.41 PCS 93.66 Ded 0)
4T / 4T+3T / 3Lz / SlSt3 / FSSp4 / 3A / 3Lz+1Lo+3S / CSSp3 / 3F / 3Lo+2T / 2A / ChSt1 / CCoSp3

Commented by PJ Kwong & Josee Chouinard

FS Protocol[pdf] Detailed Classification

youtube

☆ 2011 BMOC FS Patrick Chan (Radio-Canada)